[특징주] 제약·바이오주, 삼성바이오발 호재에 엇갈린 행보

입력 2018-12-11 09:09

제보하기

셀트리온 3형제를 제외한 제약·바이오 업종이 삼성바이오로직스 거래 재개 소식에 힘입어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1일 오전 9시 4분 현재 바이넥스는 코스닥시장에서 전장 대비 400원(3.98%) 오른 1만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에스텍파마(3.55%), 아스타(3.49%), 펩트론(3.22%), 퓨쳐켐(3.10%), 오스코텍(2.52%), 녹십자엠에스(2.30%), 엘앤씨바이오(2.29%), 녹십자셀(2.18%), 팬젠(1.90%), 코오롱티슈진(1.82%), 쎌바이오텍(1.81%), 씨젠(1.81%), 메디톡스(1.55%), 바이로메드(1.38%) 등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셀트리온(-3.89%)과 셀트리온헬스케어(-4.91%), 셀트리온제약(-4.44%) 등 셀트리온 3형제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가 기업심사위원회 결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상장유지 및 이날(11일) 주권거래 재개 결정을 내리면서 업종 투자심리가 개선됐다.

홍가혜 대신증권 연구원은 “금융당국의 연구개발비 회계 처리 가이드라인 및 보완책 제시와 더불어 삼성바이오로직스 거래 재개로 회계 관련 디스카운트 요인이 차례로 해소됐다”며 “이에 따른 제약·바이오 업종의 반등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재익 하이투자증권 연구원도 “‘4차 산업혁명 기반 헬스케어 발전 전략’에서 정부는 재차 헬스케어 산업 육성의지를 언급했다”며 “시장의 예상보다 빠르게 재개된 삼성바이오로직스 거래재개 등 긍정적인 이슈가 계속되고 있어 업종 투자심리는 점차 개선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렘데시비르’ 국내 긴급승인 임박…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속도가 성공열쇠
  • 2
    부부의 세계 방심위, ‘권고’ 처분받은 이유…부부 폭행 장면 등 재방송이 문제
  • 3
    오재원 스윙 논란, “욕먹는 거 안다” 어땠기에?…美 야구 팬들도 갑론을박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미래에셋대우, 공정위 제재안 긍정적 ‘목표가↑’-현대차증권
  • 2
    코디엠, 혈액으로 알츠하이머 조기진단 국내외 특허 출원
  • 3
    서흥, 네츄럴엔도텍 인수로 높은 실적 성장 기대-신한금융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