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전투기-급유기 충돌 추락…6명 실종·1명 구조
입력 2018-12-06 15:54
이와쿠니 기지 이륙해 일본 연안서 통상 훈련하던 중 사고

▲F/A-18 전투기. AP연합뉴스
일본 남쪽 태평양상에서 훈련 중이던 미국 해병대 소속 항공기 2대가 해상에 추락해 1명은 구조되고 6명이 실종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오전 1시 40분쯤 일본 고치현 무로토미사키 남쪽 100㎞ 태평양에 야마구치현 이와쿠니 미군기지 소속 F/A-18 전투기와 KC-130 공중급유기가 추락했다.

두 항공기는 해당 해역 상공에서 훈련을 하다가 부딪혀 추락했다고 미 해병대와 일본 방위성 측은 설명했다.

미국 해병대에 따르면 KC-130 공중급유기에는 5명이, F/A-18 전투기에는 2명이 타고 있었다.

미 해병대 측은 “이와쿠니 기지를 이륙해 일본 연안에서 통상적인 훈련을 하던 F/A-18 전투기와 KC-130 공중급유기가 사고를 일으켰다”며 “수색과 구조 활동을 실시하는 한편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 항공기에는 모두 7명의 미군이 타고 있었다. 한명은 현장에 출동한 일본 항공자위대 구난 수색기에 의해 구조됐다. 구조된 미군은 이와쿠니 기지로 후송됐다.

항공자위대와 해상자위대 등은 10기의 항공기를 현장에 투입해 실종된 6명을 수색하고 있다.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구조된 1명은 전투기 탑승자”라며 “나머지 실종자에 대한 수색과 구조를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정례 브리핑에서 “미·일이 협력해 수색과 구조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현시점에서 민간 선박의 피해 등의 정보는 없다”고 했다.

스즈키 가즈히로 외무성 북미국장은 주일미군 사령관에게 유감의 뜻을 전하고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를 철저히해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해 달라고 요구했다.

방위성도 이날 주일미군에 안전 문제에 대해 충분히 배려해 달라고 요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