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0.3% 불과 대기업, 전체 영업익 61% 차지…경제력 집중 심화
입력 2018-12-06 15:20
작년 대기업 영업이익 46조 증가…소기업은 6460억 감소

(자료=통계청)

기업 수로는 0.3%에 불과한 대기업이 기업 전체 영업이익의 61%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6일 발표한 ‘2017년 기준 영리법인 기업체 행정통계 잠정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법인세를 내는 전체 영리법인의 영업이익 가운데 대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55.7%에서 2017년 61.0%로 확대됐다. 대기업 수는 전체 기업의 0.3% 수준으로 전년과 비교해 큰 변화는 없었다.

대기업의 매출액은 전체의 48.0%를 차지했다. 전체 기업의 99.1%인 중소기업의 경우 영업이익은 전체의 25.1%, 매출액은 37.9%에 불과했다.

0.6%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중견기업은 영업이익과 매출액은 각각 13.9%, 14.1%였다.

종사자 1명당 영업이익도 대기업 9000만 원, 중견기업 3000만 원, 중소기업 1000만 원으로 격차가 컸다.

대기업의 실적이 좋았고 소기업의 실적이 악화한 것이 경제력 집중 심화의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 중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자산총액 10조 원 이상) 소속회사의 영업이익은 2016년보다 54.8% 증가한 118조6300억 원으로 집계됐다. 기타 대기업의 영업이익은 8.2% 늘어난 58조7120억 원을 기록했다.

이들 대기업의 영업이익은 1년 사이에 46조4140억 원(35.5%) 증가했다. 소기업의 영업이익은 3.2% 줄어든 19조4760억 원을 기록했다.

소기업은 2016년에는 영업이익이 24.0% 늘어 20조1222억 원을 기록했는데 1년 사이에 실적이 악화했다.

중기업의 영업이익은 13.2% 증가한 53조4910억 원, 중견기업의 영업이익은 9.1% 늘어난 40조3230억 원이었다.

업종과 기업 규모를 함께 보면 제조업 중견기업의 매출액이 5.4% 줄었고 운수업을 영위하는 중기업과 소기업의 영업이익이 각각 4.7%, 12.7% 줄었다.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중견기업과 소기업은 영업이익이 늘었지만, 대기업과 중기업은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제조업, 전기가스업, 건설업을 하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소속회사의 영업이익은 각각 71.8%, 87.1%, 60.3% 증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