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 MP그룹, 9년 만에 상장 폐지 위기

입력 2018-12-03 21:26

제보하기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뉴시스)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이 상장 9년 만에 증시 퇴출 위기에 처했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3일 기업심사위원회 심의 결과 MP그룹 주권 상장폐지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거래소는 “15영업일 이내에 코스닥시장위원회를 열어 상장폐지 여부, 개선 기간 부여 여부 등을 최종 심의, 의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스닥 시장위가 이번 기업심사위 결정을 받아들이면 MP그룹은 2009년 8월 코스닥에 상장된 후 9년 만에 상장폐지가 확정된다.

MP그룹은 1990년 미스터피자 1호점을 연 이후 꾸준히 성장해 2000년대 후반에는 피자업계 1위로 올라섰다. 2000년 중국, 2007년 미국 등 해외 시장에도 진출해 성장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2014년부터 매출이 줄어들기 시작해 업계 1위 자리에서 밀려났다. 2016년에는 최대주주인 정우현 회장이 경비원 폭행 사건에 연루됐고, 가맹점 상대 보복 출점, 친인척 부당 지원 등 의혹으로 논란이 됐다.

정 회장은 결국 지난해 7월 150억 원대의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이후 거래소는 MP그룹의 거래를 정지시키고 지난해 10월 1년간의 개선 기간을 부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이시각 상한가] 올리패스(▲3850) - 10일 오후 12시55분
  • 2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1년 연임…"최대 실적 주효"
  • 3
    [시황_정오] 코스닥 604.74p, 하락세 (▼11.21p, -1.82%) 반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