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심진화, 남편 김원효가 무서워 “혈기가 너무 왕성하다”
입력 2018-11-29 00:27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개그우먼 심진화가 남편 김원효의 넘치는 사랑을 폭로했다.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심진화가 출연해 남편과 딱 하나 맞지 않은 것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심진화는 “김원효 씨의 이상형이 뚱뚱한 여자였다. 결혼하고 28kg이 쪘을 때 몸매가 환상적이라고 했다”라며 “6개월 만에 결혼한 것 치고 사이가 좋다. 다 잘 맞는데 너무 왕성해서 그게 안 맞더라”라고 고백해 폭소케 했다.

심진화는 “처음에는 나도 노력했다. 신혼만 그런 줄 알았는데 몇 년이 흘러도 안 줄어들더라”라며 “저는 김원효가 집에 들어오는 소리가 무섭다. 그래도 자기 부모님이 오시면 자제를 하더라. 그래서 우리 집에 시어머니가 두 달 동안 있기도 했다”라고 남다른 고충을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