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심진화, 남편 김원효가 무서워 “혈기가 너무 왕성하다”

입력 2018-11-29 00:27

제보하기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개그우먼 심진화가 남편 김원효의 넘치는 사랑을 폭로했다.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심진화가 출연해 남편과 딱 하나 맞지 않은 것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심진화는 “김원효 씨의 이상형이 뚱뚱한 여자였다. 결혼하고 28kg이 쪘을 때 몸매가 환상적이라고 했다”라며 “6개월 만에 결혼한 것 치고 사이가 좋다. 다 잘 맞는데 너무 왕성해서 그게 안 맞더라”라고 고백해 폭소케 했다.

심진화는 “처음에는 나도 노력했다. 신혼만 그런 줄 알았는데 몇 년이 흘러도 안 줄어들더라”라며 “저는 김원효가 집에 들어오는 소리가 무섭다. 그래도 자기 부모님이 오시면 자제를 하더라. 그래서 우리 집에 시어머니가 두 달 동안 있기도 했다”라고 남다른 고충을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과천·위례 '황금알 단지' 분양… 결국 해 넘긴다
  • 2
    [특징주] 일진홀딩스, 오리니아 세계최초 루푸스 FDA 임상3상 성공 ‘강세’
  • 3
    [증시 키워드] 임상성공 소식에 젬백스ㆍ삼성제약↑

사회 최신 뉴스

  • 1
    앙팡테리블 몸담은 男, '프듀X' 출연 당시 社 대표 '입김' 구설
  • 2
    [주말에 어디갈래] “과자집으로 오세오”…다시 돌아온 가족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 3
    김철민, '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9주차 근황 "전이 안돼…암수치 줄어 희망 보인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