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M, 대규모 구조조정…한국지엠 불안감 확산
입력 2018-11-28 10:12

제너럴모터스(GM)가 북미 5개 공장과 해외 2개 공장의 생산을 중단하는 등 대규모 구조조정에 나섰다. 관련 업계에서는 한국지엠 또한 이번 구조조정 대상에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국지엠은 이번 구조조정 발표에 따른 영향이 없을 것이란 입장이다. 다만 GM 측이 폐쇄 예정인 '해외 2개 공장'의 소재지를 정확하게 밝히지 않은 상태로 한국지엠은 여전히 불확실한 상태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GM은 26일(현지시간) 북미 5곳과 해외 2곳 등 7곳의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북미에서 1만여 명의 인력을 감축하는 등 구조조정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가동중단 또는 임무 전환 공장에는 미국 디트로이트 햄트램크, 오하이오 로즈 타운, 캐나다 온타리오 오샤와 조립공장과 미시간 워런, 메릴랜드 볼티모어의 변속기 공장 등 5곳이 포함됐다.

GM은 또 북미지역 외의 다른 2개의 해외공장에 대해 내년 말까지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그러나 2개 해외공장이 어디인지는 이번에 밝히지 않았다.

GM이 이번 구조조정을 통해 내년 말까지 약 60억 달러(약 6조7740억 원)의 비용을 절감하겠다는 계획 외에 자율주행차와 전기차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구조조정은 GM이 글로벌 금융위기로 2009년 파산 위기를 겪은 이후 최대 규모다. 비효율적인 비용 구조를 개선하고 미래차 투자를 늘린다는 계획은 글로벌 자동차산업 전반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기자들에게 "자동차 산업은 전기차나 자율주행차 등으로 급격히 변화하고 있고 GM은 그것에 적응해야 한다"며 구조조정 배경을 설명했다.

GM은 2014년 바라 CEO 취임 전후로 공격적인 사업 재편을 벌여왔다. 유럽 사업 철수, 호주·인도네시아 공장 철수, 태국·러시아 생산 중단 또는 축소, 계열사 오펠(OPEL) 매각, 인도 내수시장 철수, 남아프리카공화국 쉐보레 브랜드 철수 등을 차례로 단행한 바 있다. 이날 발표한 구조조정도 이 같은 비용 효율화와 수익성 회복 조치의 연장선인 셈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지엠의 미래 또한 낙관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GM은 올해 4월 한국지엠에 대한 구조조정에 나서면서 군산공장을 폐쇄했다. 이 과정에서 1200여 명의 직원을 내보냈다.

문제는 한국지엠 경영정상화가 더딘데다 적자 구조가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한국지엠은 5월부터 판매 정상화에 나섰으나 실적 부진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올해 1∼9월 누적 판매량은 총 34만1349대로 1년 전보다 15.1% 감소했다. 내수 판매(6만6322대)는 35.3% 줄었다.

동시에 한국지엠은 올 상반기 군산공장 폐쇄와 함께 지급한 대규모 희망퇴직금 등 구조조정 비용을 특별회계 손실로 반영해야 하는 처지다. 이렇듯 적자 구조가 이어진다면 GM이 언제라도 다시 한국GM에 구조조정의 칼날을 들이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연구개발(R&D) 신설법인 설립을 두고 노조와 지속해서 갈등을 빚는 점도 경영정상화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다만 한국GM 사측은 GM의 이번 구조조정이 국내에 미치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GM 관계자는 "당사는 올 상반기 경영정상화 계획을 발표해 실행하고 있고,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미 생산계획을 최적화했으며 생산계획과 관련된 추가적인 발표는 없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