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 수능 국어 31번 문제 어떻길래…'만유인력 그래픽·제시문' 해석 "국어냐 과학이냐?" 원성
입력 2018-11-16 10:51   수정 2018-11-16 10:54

▲2019 수능 국어 31번 문제.(출처=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

입시업체들이 2019 수능 국어 영역이 2005학년도 현 수능 도입 이래 난이도가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메가스터디, 이투스 등 업체에 따르면, 지난 15일 시행된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영역 1등급 커트라인(이하 등급컷)은 원점수 기준 80점 중반으로 예상된다. 그러면서 "1등급 예상컷을 80점대로 추정하기는 최초"라고 밝혔다.

올해 국어영역은 지문이 길고 고난도 문항이 연속돼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대 소설과 시나리오를 엮어낸 문학영역 복합지문과 서양 천문학의 과학적 설명과 중국 천문학의 철학적 설명을 융합한 과학 지문이 난코스로 꼽혔다.

31번은 이 지문을 바탕으로 만유인력에 대한 그래픽과 제시문을 해석하는 문제였다. '질점' 등 생소한 용어가 나와 만유인력 개념을 잘 알지 못하는 수험생은 애를 먹었을 것이라고 교사들은 말했다. 실제로 수험생들은 시험이 끝나자 "국어냐, 과학이냐"라며 원성을 쏟아냈다.

한편 2018 수능 등급컷 국어영역 1등급 커트라인은 원점수 94점 안팎, 2등급 커트라인은 89점 안팎으로 추정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