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논산 여교사, 남학생에 “임신테스트기 사놔”…제자와 수차례 성관계 파문
입력 2018-11-13 00:55

(출처=스타트 뉴스)

충남 논산의 한 고등학교 여교사가 남학생과 나눈 메시지 일부가 공개됐다.

12일 스타트 뉴스는 최근 남고생 제자 2명과 수차례 성관계를 맺어온 30대 여교사와 제자 A군이 나눈 메시지가 공개됐다.

문자에서 여교사는 “약국 가서 임신테스트기 사다놔”, “임신하면 어떡해”, “어쩐지 아기 갖고 싶더라”, “결혼하자” 등의 충격적 말을 남겼고 A군은 “너 노렸어”라고 답했다.

또한 여교사는 A군에게 “알았어요. 보고 싶어. 가슴 두근거린다”라며 애정표현 역시 서슴없었다.

이들은 사건이 밝혀진 뒤에도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여교사는 “학교에서 좋게 보겠냐? 그리고 기간제잖아. 나 살고 싶어”라고 말했고 A군은 “우리 엄마는 나 술 취했을 때 내 핸드폰 다 봐서 안다” 등의 현재 놓인 상황에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11일 여교사의 남편은 지난해 아내가 고교 3학년생인 제자 A군과 수차례 성관계를 하는 등 불륜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두 사람의 관계를 눈치챈 B군이 여교사를 협박하며 성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해당 사건이 알려지며 많은 이들은 충격에 빠졌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논산 여교사의 미성년자 남학생 성폭행 여부 철저한 조사를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여교사는 지난 4월 학교에서 권고사직 처리됐으며 남편과는 8월 이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