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조명래 장관 임명 강행…노형욱 신임 국무조정실장 임명장 수여
입력 2018-11-09 18:20
수여식 장하성 정책실장 불참…김수현 수석 “일요일 기자실 방문해 설명”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신임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오른쪽)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과 노형욱 신임 국무조정실장의 임명장을 수여했다.

조 신임 장관은 여야 이견으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아 문 대통령이 8일까지 국회에 재송부를 요청했지만 결국 불채택됐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이날 조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것이다.

노 신임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선임됨에 따라 후임으로 임명됐다.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임명장 수여 후 배우자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기념촬영했다. 이어 노 실장에게 임명장과 배우자에게 꽃다발을 전했다. 기념촬영 후 문 대통령은 조 장관과 노 실장 내외와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해 환담했다.

임명장 수여식 자리에는 이날 교체된 장하성 정책실장은 오늘까지 정책실장 직을 수행하나 행사에 오지 않았다. 장 실장 후임으로 선임된 김수현 사회수석은 수석 중 가장 먼저 수여식장에 도착했으며 “부동산 업무는 앞으로 어느 수석실에서 맡는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일요일에 기자실 찾아 설명해 드릴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왼쪽)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리는 임명장 수여식에 앞서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 노형욱 신임 국무조정실장등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