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재판거래' 의혹 차한성 전 대법관 비공개 소환 조사
입력 2018-11-09 09:50

사법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차한성 전 대법관을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지난 7일 차한성 전 대법관을 비공개 소환 조사했다고 9일 밝혔다.

2011년 10월부터 2014년 2월까지 법원행정처장을 지낸 차 전 대법관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재판 등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차 전 대법관은 2013년 12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주축이 돼 공관에서 개최한 회동에 참석해 강제징용 사건 관련 재판거래를 논의한 의혹 등을 받는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월 30일 차 전 대법관 사무실을 비롯해 양 전 대법원장 차량, 박병대 전 대법관 사무실, 고영한 전 대법관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