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이경진, 6년 전 유방암 투병…“故김자옥과 같이 아팠다”
입력 2018-11-07 00:39   수정 2018-11-07 00:50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배우 이경진이 6년 전 유방암 투병 당시를 떠올렸다.

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지난주에 이어 청춘들의 춘천 여행기가 그려졌다. 청춘들은 새 친구 이경진과 함께 그가 출연한 드라마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경진은 “‘금 나와라 뚝딱’이라는 드라마를 했는데 참 맘에 들었다. 아팠을 때 했는데도 그렇다”라며 “2~3년 정도 아팠다. 암 수술하고 난 다음에는 그 후유증이 너무 심했다. 6년 전이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이경진은 “故김자옥 선배와 같이 아팠다. 옆집이었다. 그때 김자옥 선배님이 나 죽는다고 소문이 나서 이성미와 같이 찾아왔다”라며 “이성미가 잣죽을 정성 들여 끓여왔는데 너무 맛있게 먹었다”라고 털어놨다.

이경진은 “그때는 정말 죽을 것처럼 힘들어 사람 만나기도 힘들었다”라며 “가까이 있던 사람이 다 떠났다. 열심히 재밌게 살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