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아차, 삼성전자와 모바일 앱 제휴 마케팅 MOU
입력 2018-11-05 11:00   수정 2018-11-05 13:10
국산車 최초 통합 모바일 앱 '기아 빅(VIK)' 출시…내년 초 삼성 갤럭시 특성화폰 첫 선

▲기아자동차㈜가 차량 구매정보부터 운행 유지관리, 중고차 처분까지 고객이 ‘카 라이프(Car Life)’ 전 과정을 스마트폰 하나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모바일 고객앱 ‘KIA VIK(기아 빅)’을 출시했다.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와 삼성전자가 '모바일 앱' 제휴 마케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기아차는 국산차 가운데 처음으로 구매부터 처분까지 전과정을 관리할 수 있는 모바일 앱 '기아 빅(VIK)'을 선보이고, 삼성전자는 이를 특성화한 갤럭시 신제품을 내년 초 선보인다.

기아차와 삼성전자는 5일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BEAT360(비트360)’에서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과 박병대 삼성전자 한국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사간 제휴 마케팅 등을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 체결에 합의했다.

기아차는 이날 신차 구매정보부터 운행 유지관리, 중고차 처분까지 ‘카 라이프(Car Life)’ 전 과정을 스마트폰 하나로 관리할 수 있는 혁신적인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기아 빅(VIK)'을 선보였다.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손잡고 내년 초 '기아 빅'을 특성화한 새 스마트폰을 선보인다는 계획도 밝혔다.

삼성전자는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업 맞춤형 솔루션 ‘녹스 커스터마이제이션 (Knox Customization)’과 스마트 패드를 활용한 갤럭시 신제품을 기아차 모바일 앱에 특화해 내년 초 선보인다. 새 제품에는 시작 및 종료화면에 ‘기아 빅(VIK)’ 테마를 도입하고, 기아차 고객에게 최적화된 사용환경을 제공하는 갤럭시폰을 준비 중이다. 향후에도 양사는 각 사의 신제품 출시 일정에 맞춰특성화폰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다.

‘기아 빅(VIK)’은 차량과 관련해 A부터 Z까지 고객이 필요로 하는 모든 서비스와 콘텐츠를 담은 애플리케이션 형태의 모바일 플랫폼이다. 기아차의 영문 사명인 ‘KIA’와 이를 거꾸로 뒤집은 형상인 ‘VIK’를 조합시켜 이전의 틀을 깨는 역발상으로 고객에게 차별화 된 큰(Big)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기아 빅(VIK)’으로 이름 지었다.

‘기아 빅(VIK)’은 기존 레드멤버스, Q프렌즈 등으로 분산돼 있던 기아차의 고객 대상 앱을 통합하고 △기아차 홈페이지 △멤버십 사이트 △각종 제휴 서비스 등을 연동시켜, 고객들이 하나의 ID로 다양한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디지털 트렌드 변화에 맞춰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간편결제, 음성인식, 지문인식 로그인 등의 신기술을 대거 도입했다.

새로 개발된 기아자동차의 고객 앱은 오늘부터 구글 플레이 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기아 고객앱’이나 ‘KIA VIK’으로 검색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이는 ‘KIA VIK’은 최근의 디지털 트렌드를 적극 반영, 고객과 시장의 변화에 효과적이고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고민의 결과”라며 “철저하게 고객의 입장에서 개발된 ‘기아 빅(VIK)’를 통해 차원이 다른 고객 만족을 선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