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위, 12월 25bp 금리인상 전망"-KB증권

입력 2018-11-05 09:05

제보하기

KB증권은 12월 기준 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두언 KB증권 연구원은 “9일 새벽 4시,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가 예정돼 있다”며 “이미 올해 총 4차례의 금리인상을 시사한 상황에서, 남은 두 번의 회담 중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과 수정 경제전망 발표 일정 등을 감안해 볼 때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준위에서 현 2.00%~2.25% 수준인 연방 기금금리의 동결을 유지하고, 다음달에는 25bp 금리인상을 전망한다”며 “미중 무역분쟁 우려로 미국의 주가지수가 약 5% 넘게 하락했고, 4분기를 예고하는 10월 경기 선행지표들도 둔화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특히 이번 연준위의 성명서 문구 변화 가능성을 주시한다”며 “최근 무역분쟁으로 나타난 주가조정과 기술주의 선행지표인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미국 기업들의 이익 감소를 시사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또 “10월 고용지표는 견고했는데 시간당 임금 상승률이 지난 2009년 4월 이후 처음으로 전년대비 3%대를 기록했다”며 “미 연준은 9월 성명서를 통해 현재 미국의 경제활동은 강한 확장세 를 보이고 있고, 인플레 전망은 중기적으로 대칭적인 2% 목표 근처로 본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12월 금리인상 전망을 유지하는데, 나아가 내년 추가로 두 번의 금리인상을 전망한다”며 “인상시기는 상반기와 하반기 말에 25bp씩 각각 한 번이며, 내년 말 연방기금금리는 연준의 장기균형금리 추정 수준인 3%에 수렴할 것”으로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길 기부, 알고 보니 ‘깡’ 작곡가…저작권 수입 기부한다 '역주행의 기적'
  • 2
    ‘음주운전’ 임영민 누구? ‘프듀2’ 열애+부정행위 논란…데뷔 1년 만에 ‘활중’
  • 3
    ‘전소미 아빠’ 매튜 다우마 누구? 외신기자→배우…‘태양의 후예’에도 출연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데이터노믹스 빅뱅]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글까…금융지주사법 완화해야”
  • 2
    [데이터노믹스 빅뱅] 금융그룹, 계열사 고객정보 ‘그림의 떡’
  • 3
    나이스신평, 대한항공 신용등급 'BBB+' 유지…등급 감시대상선 해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