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감에 급등…2100선 턱밑

입력 2018-11-02 15:44

제보하기

코스피지수가 미중 무역전쟁 우려 완화 기대감에 2100선에 바짝 다가섰다.

2일 코스피지수는 전일대비 71.54포인트(3.53%)오른 2096.00에 장을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400억 원, 129억 원 순매수를, 개인은 4637억 원 순매도했다.

전기가스업(-0.08%), 통신업(-0.64%)를 제외한 대부분 업종은 상승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에서는 SK텔레콤(-1.53%)을 제외한 나머지 종목은 모두 올랐다.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인 전일대비 4.74% 오른 4만4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밖에 SK하이닉스(6.30%), 셀트리온(3.96%), 삼성바이오로직스(2.95%), LG화학(5.60%), POSCO(6.00%), 현대차(1.38%), 삼성물산(3.74%) 등도 동반 상승했다.

같은날 코스닥지수는 전일대비 33.19포인트(5.05%)오른 690.65에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은 1275억 원 어치를 사들였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1209억 원, 16억 원 순매도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과 중국간 무역분쟁 우려가 급격히 완화된 데 힘입어 급등했다”며 “애플 실적 발표 후 시간외 급락 여파로 나스닥 선물이 1% 넘게 하락했지만 외국인, 투신, 기금이 순매수하며 수급적으로도 안정된 움직임을 보인 점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신영 자축, 강경준과 결혼 2주년…행복한 가족사진 '훈훈'
  • 2
    황미나 퇴사, ‘연애의 맛’ 출신 기상캐스터…TV조선과 이별 “더 나은 모습으로…”
  • 3
    청하 모델발탁, 청순 女가수 계보 잇는다…2년 연속 스프라이트 얼굴로 '활약'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진칼, 기타법인이 2% 매집하며 주가 14% 급등
  • 2
    'BTS 소속' 빅히트엔터 본격 상장 추진···이르면 이번 주 예심 신청
  • 3
    시장은 비싸다고 ‘저신용회사채’ 안사는데...SPV는 가산금리까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