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자리 질 좋아졌다'더니…비정규직 비율은 되려 확대
입력 2018-10-30 12:00
통계청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결과…정규직 3000명 늘 동안 비정규직 3만6000명 늘어

(자료=통계청)

8월 비정규직 수가 전년 동월 대비 3만6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 초부터 이어진 고용불황에도 취업자 증가를 주도하던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은 신규 취업자 대부분이 비정규직이었다. 일자리 증가세 둔화에도 ‘질은 좋아지고 있다’던 정부의 설명과 대치되는 대목이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8월 근로형태별 부가조사(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8월 비정규직 근로자는 661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만6000명 증가했다. 반면 정규직 증가는 3000명에 그치면서 전체 임금근로자 중 비정규직 비중은 33.0%로 0.1%포인트(P) 상승했다.

근로병태별(중복집계)로는 기간제 등 한시적 근로자(+9만8000명)와 시간제 근로자(+4만5000명)가 크게 늘었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1만8000명)이 비정규직 증가를 주도했다. 8월 고용동향에선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취업자가 14만4000명 증가했는데, 증가분의 대부분이 비정규직이었던 셈이다. 산업 특성상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12만6000명)에서, 성별로는 여성(+4만7000명)에서 비정규직이 크게 늘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분석과장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에는 비임금근로자도 포함돼 있어 단정하긴 어렵지만, 절대치로만 보면 14만4000명 중 비정규직 증가분이 11만8000명이라는 건 있을 수 있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그나마 용역 등 간접고용의 직접고용 전환 추세로 비전형 근로자는 4만1000명 줄었다.

한편 근로형태를 자발적 사유로 선택한 비율은 53.0%로 3.0%P 상승했다. 현 직장(일)에서 평균 근속기간은 2년 7개월로 1개월 증가했다. 근로조건도 주당 평균 취업시간 감소(1.5시간)에도 월평균 임금은 164만4000원으로 7만5000원 증가하는 등 소폭의 개선세를 보였다.

빈 과장은 “전체 고용여건이 가장 안 좋았던 상황(8월 고용동향)이 정규직과 비정규직 수에도 모두 반영됐다”며 “비정규직이 정규직에 비해 크게 증가해 부정적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증가 폭은 2013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전형 근로자 중에서는 용역 등 간접고용 근로자들이 직접고용으로 많이 전환되면서 감소한 모습”이라며 “전체 지표에서는 고령층을 중심으로, 남성보단 여성이 많이 증가했는데, (8월 고용동향에 나타났던 모습이) 비정규직에도 동일하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