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여건 조성되면 남북 경제협력 본격 추진할 것”
입력 2018-10-20 02:09
ASEM 정상회의 리트리트 세션 참석…“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관련국과 긴밀히 진행 중”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정상회의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유럽연합이사회 본부 내 유러피언빌딩에서 열린 제12차 아셈정상회의 전체회의에 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브뤼셀/연합뉴스)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참석차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여건이 조성되면 남과 북은 본격적으로 경제협력을 추진할 것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브뤼셀의 브뤼셀 유럽연합이사회본부 유로파 빌딩에서 열린 아셈의 리트리트 세션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는 자연스럽게 동북아시아의 경제협력을 넘어, 다자 안보협력으로 이어질 것이다”고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8월 이러한 비전을 담아 동아시아 6개국과 미국을 포함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했다”며 “이미 남과 북은 끊어진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공동연구에 착수했다. 관련국과의 협의도 긴밀히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처럼, 아셈 회원국 정상과 대표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는 전면적인 실천과 이행의 단계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도 통합과 화합을 이룰 수 있다고 믿는다”며 “한반도에 마지막으로 남은 냉전 구도를 해체하는 과정은 유럽에서와 같은 평화와 번영의 질서를 만드는 과정이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통해 아시아와 유럽은 더욱 풍요로워질 것이다”며 “우리의 젊은 세대들은 아셈 회원국 곳곳을 누비며 꿈을 실현시켜 나갈 것이다”고 기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