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국정조사 추진할 것”

입력 2018-10-18 16:32

제보하기

민주평화당은 18일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비롯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할 것이고 부정한 채용에 대해서는 끝까지 채용 무효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성문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기회의 평등, 공정한 사회 건설을 약속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 무색할 지경"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대변인은 "공정경쟁을 기대했던 청년층의 기대를 무참히 짓밟은 범죄행위"라면서 "취업난에 고통을 겪고 있는 청년층은 분노를 넘어 허탈할 뿐"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국책기관, 지자체 산하기관들의 친인척 채용비리는 지난해 최경환 평화당 의원의 인천공항공사 감사에서도 드러났지만 시정되지 않고 반복되고 있는 것은 범죄차원의 도를 넘어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채용비리에 대한 정부의 대책이 안이하다고 밖에 볼 수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변인은 "채용비리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대책을 촉구한다"며 "이번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사태의 책임기관인 서울시장의 사과와 함께 관련자들을 엄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후 괴소문으로 곤혹…재벌과 재혼설 “대인기피증까지 왔다”
  • 2
    [프리미어12] 한국 일본 야구, 오늘(17일) 결승전…중계는 어디서?
  • 3
    '여우티 9900원' 티트리트 여우티 1만8500원→9900원, 할인 화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일본 도쿄 이즈반도 앞바다서 규모 4.9지진 발생…“지진해일은 없어”
  • 2
    중국 네이멍구서 흑사병 1명 추가 확진...“앞서 2명과 다른 종류”
  • 3
    미·중 협상대표, 2주 만에 전화 회담…“1단계 협상 건설적 논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