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반기 30대 기업 연봉 1위 ‘에쓰오일’...삼성전자는 14위
입력 2018-10-18 08:17
남초 대장기업은 기아車, 여성 비율 가장 높은 곳은 롯데쇼핑

상반기 매출액 상위 30개 기업의 평균 연봉은 4458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좋은 일 찾을 땐, 취업포털 인크루트에서 2018년 상반기 매출액 상위 30개 기업의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다.

18일 사람인에 따르면 상반기 가장 높은 평균 연봉을 기록한 기업은 에쓰오일(7667만원)로 나타났다.

이어 SK이노베이션(7200만원), SK텔레콤(6900만원) , KB금융과 신한지주(6300만원) 순으로 5위권이 형성되었다.

한편 삼성전자는 평균 연봉 4300만원으로 14위를 차지했다. 성별 평균 연봉은 남성이 5052만원, 여성이 3387만원으로 남성이 1600만원 가량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까지 추정하면 평균연봉은 최소 2배가량 오를 조짐이다.

실제로 국내 매출액 상위 30대기업 직원들은 지난 한해 평균 8300만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전자공시시스템 2017 사업보고서 기준).

또 직원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기업은 1인 평균 1억 2000만원을 지급한 S-Oil로, 올 상반기 순위와 같다. 지난해 직원 평균연봉이 높은 기업은 S-Oil(1억 2000만원), 삼성전자(1억 1700만원) SK이노베이션(1억 1100만원), GS칼텍스(1억 800만원), SK텔레콤(1억 600만원), LG상사(1억), 기아자동차(9300만원), 현대자동차(9200만원), 삼성생명(9100만원), LG화학(9000만원), 삼성물산(9000만원) 순이었다.

한편, 30개 기업의 전체 임직원수의 성비를 분석해보면 남성이 78%, 여성이 22%로 남초현상이 큰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임직원 성비 격차가 가장 큰 기업은 기아자동차와 현대제철로 97:3의 성비 격차를 보여주었다. 이어서 가장 높은 곳은 포스코와 현대자동차로 95:5였다. 반면, 여성 임직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롯데쇼핑(30:70)이었다. 뒤이어 DB손해보험(42:58)과 우리은행(46:54)이 가장 높았으며 이 3기업을 빼면 상위 30개 기업 중 여성 임직원 비율이 50%가 넘는 곳은 없었다.

이번 자료는 전자공시시스템(DART) 2018년 상반기 반기 보고서를 토대로 매출액 상위 30개 기업(다음금융 재무지표 기준, 공기업 제외)에 대해 분석한 결과다. 반기 보고서는 올해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의 정보를 토대로한 것으로 보통 하반기에 상여금 및 인센티브가 부여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연 보고서의 결과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