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남대서 목 잘린 고양이 발견…"절대 건들지 마세요" 상자로 임시조치
입력 2018-10-17 17:25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영남대학교 캠퍼스에서 목이 잘린 고양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경북 경산경찰서에 따르면 15일 오후 4시 경산시 조영동 영남대 경산캠퍼스 본관 옆길을 지나던 주민이 잘린 고양이 목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고양이는 눈이 뜬 채로 죽어있었다.

이날 고양이 사체를 발견한 학생들은 종이 상자에 "고양이 사체가 있으므로 절대 건들지 마세요"라고 적은 뒤, 교내 길고양이를 돌보는 캣대디에게 이러한 사실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고양이 목이 발견된 흙길은 나무와 풀이 우거져 있고, 인적이 드문 곳이다. 경찰은 현재 주변 폐회로텔레비전(CCTV) 영상을 분석해 용의자를 찾고 있다.

한편, 올해 3월 22일 동물보호법이 개정되면서 동물 학대 행위 처벌 수위는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