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증시, 끝없는 추락…상하이지수, 연일 4년래 최저치 경신
입력 2018-10-16 17:36
제조업 물가상승률 하락·부채 우려에 투자심리 약화

중국증시가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연일 4년 만에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다. 상하이지수는 16일(현지시간) 전일 대비 0.85% 하락한 2546.33으로 마감했다. 이는 지난 2014년 10월 이후 최저치다.

제조업 물가상승률이 하락하고 지방정부 부채에 대한 우려가 커진 것이 이날 증시 하락의 주원인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풀이했다.

중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2.5% 상승해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제조업 물가인 생산자물가지수(PPI) 상승률은 3.6%로, 3개월 연속 하락했다. 이에 중국 제조업 경기가 미·중 무역 전쟁 여파로 냉각하는 것 아니냐는 불안이 고조됐다.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이날 보고서에서 중국 지방정부의 숨겨진 부채가 최대 40조 위안(약 6500조 원)에 달한다고 지적한 것도 투자심리를 약화시켰다. 보고서는 “지방정부 부채가 타이타닉과 같은 신용위기를 내포한 빚의 빙산과 같은 상태”라고 경고했다.

올 들어 지금까지 상하이종합지수는 23% 하락했다. CSI300지수도 비슷한 하락세를 보였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가를 종합한 항셍중국기업지수(홍콩 H주 지수)도 하락폭이 13%에 이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