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고시험에 구하라·최종범 사건 등장…내용 살펴보니 "정말 불쌍한 남자야" 논란
입력 2018-10-12 13:58

(이투데이DB, 연합뉴스.)

인천의 한 여고 시험에서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의 사건을 희화화한 문제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 중구 A 여고의 3학년 중간고사 영어 시험 지문 중 일부가 구하라와 최종범의 대화를 담아 문제가 불거졌다.

문제의 지문에는 구하라와 함께 활동했던 카라 출신 멤버 강지영과 구하라, 최종범의 연이은 가상 대화가 등장한다.

가상 대화에서 강지영은 "한 걸그룹 멤버가 남자친구랑 싸웠대. '팝콘 각(영화처럼 흥미진진한 일)'이야"라고 말한다. 이는 구하라와 최종범의 폭행 사건이 일어난 당일 강지영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팝콘을 튀기는 영상을 게재해 논란이 됐던 부분을 빗댔다.

이어 구하라는 "'팝콘 각'은 부정적인 뜻을 담고 있어. 그런 단어 사용하지마"라고 강지영의 잘못을 꼬집었다. 최종범은 "나도 하라 말에 동의한다"며 "그런데, 난 그 남자가 왜 여자친구한테 폭행당했는지 이해가 안 가. 정말 불쌍한 남자야"라고 말했다.

해당 문제에 학생들은 학교와 교사가 구하라와 최종범의 사건을 희화화했다고 지적했고, 해당 지문이 SNS를 통해 공개되면서 파문이 일었다. 또 해당 학교는 최근 '스쿨 미투'에 교사가 학생에게 성희롱·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곳이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에 A 여고 교감은 "해당 교사가 민감한 사안일 때는 같은 단어라도 경우에 따라서 조심스럽게 사용해야 한다는 취지의 문제를 내면서 학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예시를 든 것인데 적절하지 않았다"며 "학교 측도 문제를 인지하고 해결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종범은 지난달 13일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라에서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두 사람의 의견이 엇갈리며 논란이 계속됐다. 하지만 이후 구하라가 "최종범이 성관계 동영상으로 협박했다"고 폭로했고, 이에 사건이 리벤지 포르노 범죄로 확대되면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