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 건설대상/해외건설부문] 쌍용건설, 일본 독식 뚫고 싱가포르 대형병원 수주 쾌거
입력 2018-10-11 18:55

▲쌍용건설이 10일 개최한 2018 이투데이 스마트 건설대상에서 ‘싱가포르 WHC병원 공사’로 해외건설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쌍용건설이 2018 이투데이 스마트 건설대상에서 해외건설 부문 우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수상작인 싱가포르 WHC(Woodlands Health Campus) 병원 공사는 미화 7억4000만 달러(약 8000억 원) 수준의 대규모 사업이다.

싱가포르 보건부는 단순 가격 경쟁이 아닌 ADS(Alternative Design Solutions)와 PQM(Price Quality Method) 방식으로 이 프로젝트를 발주했다. ADS입찰이란 발주처가 제공하는 기본 설계 개념을 유지하면서 효율적이고 개선된 설계와 공법 등을 제시하는 선진화된 입찰 방식이다. 2016년 12월 입찰 공고 후 쌍용건설 조인트벤처(JV)는 일본의 최고 건설사인 시미즈(Shimizu) JV, 오바야시(Obayashi) JV 등을 물리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쌍용건설는 국내 업체 간 JV 구성을 통해 저가 경쟁을 피하고, 싱가포르에서 진행 중인 대형병원공사를 독식 중인 일본 업체를 기술평가에서 따돌렸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시선을 끌었다.

한편 WHC는 싱가포르 북부 지역 약 7만6600㎡ 부지에 지하 4층~지상 7층, 8개 동으로 들어서며 첨단 IT와 의료기관이 접목된 미래형 종합병원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