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갑 고용부 장관 "일자리 문제 해결에 역량 집중"
입력 2018-09-27 15:46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2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7일 "일자리 문제 해결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일자리는 우리 경제의 근간이고, 개개인에게는 삶의 기반"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고용상황이 개선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일자리의 양뿐만 아니라 질도 높이겠다"고 했다.

최저임금 현장 안착을 위해 지도・감독을 강화하면서, 일자리 안정자금 집행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또 노동시간 단축이 현장에 연착륙할 수 있도록 각 업종별로 안고 있는 애로사항을 찾아 적합한 정책 대안을 고민하겠다고 전했다.

노동존중 사회 실현을 위해 이 장관은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미조직 노동자, 특고 등 취약 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을 보호하는 것부터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노·사·정 대화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모든 것은 정부의 의지만으로 추진할 수 있는 일이 아니고 노·사·정 책임 있는 당사자들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해야 한다"며 "새롭게 시작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대화와 타협의 문화를 꽃피워 성과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일자리 안전망을 강화하겠다며 "실업급여의 지급기간과 지급수준을 강화해 실직으로 인한 생계 걱정을 줄이겠다"고 했다. 또 특고, 예술인 등의 고용보험 적용 대상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고용부 직원들을 향해 "고용노동부 출신으로서 여러분의 어려움을 보듬고 여러분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불필요한 업무는 과감하게 정리하고 업무를 추진함에 있어 원칙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