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13 대책 첫 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 폭 축소…“매수자들 지켜본다”
입력 2018-09-22 10:00

(자료=부동산114)

정부의 9ㆍ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관망세가 이어지며 서울 아파트값 상승 폭이 크게 줄었다. 매물 부족으로 상승세는 유지되고 있지만 8월 말 이후 상승 폭이 줄어드는 상황이다.

2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35% 상승했다. 상승 폭은 지난주 0.51%보다 0.16%p 줄었다.

서울은 △양천(0.69%) △노원(0.68%) △구로 (0.67%) △서초(0.62%) △금천(0.60%) △마포(0.59%) △동대문(0.54%) △종로(0.53%) 순으로 상승했다. 양천은 목동신시가지 중심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가격이 높지만 매물이 부족해 오름세는 이어졌다. 목동 목동신시가지1~2단지와 신정동 목동신시가지 9, 10, 12단지가 1500만~3500만 원 올랐다. 노원은 상계동 마들대림, 불암대림, 불암동아, 불암현대 등이 500만~1000만 원 상승했다. 문의가 다소 줄었지만 간간이 나오는 매물이 거래되는 상황이다. 구로는 실수요, 투자수요 모두 꾸준해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구로동 중앙구로하이츠는 1000만~2000만 원 상승했다.

수도권 전반적으로 서울과 유사한 움직임을 보인다. 신도시는 지난주 0.31%에서 0.15%로 절반 아래로 감소했으며, 경기ㆍ인천지역은 0.09%로 3주 연속 상승폭이 줄었다.

신도시는 △산본(0.57%) △중동(0.30%) △분당(0.20%) △판교(0.17%) △평촌(0.13%) 등이 올랐다. 산본 역시 금주 들어 매수세가 다소 주춤하지만 드물게 나오는 매물이 거래되며 상승했다. 4호선 산본역 역세권 단지인 금정동 충무2단지주공과 무궁화1단지주공이 500만~1000만 원 상승했다.

경기ㆍ인천은 △과천(0.46%) △안양(0.43%) △의왕(0.40%) △광명(0.24%) △용인(0.21%) △구리(0.13%) 등이 상승했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4단지, 주공6단지가 2000만~3000만 원 올랐다. 안양은 월곶~판교선 고시일이 가까워지며 기대감에 가격이 올랐다. 반면 입주물량이 풍부한 오산(-0.09%), 안산(-0.05%), 김포(-0.03%) 지역은 하락세를 보였다.

한편 서울 전세시장은 명절을 앞두고 문의와 거래가 모두 주춤해지며 0.07% 올라 지난주보다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지역도 모두 0.02%로 소폭 상승했다.

서울은 △강북(0.17%) △금천(0.16%) △종로(0.14%) △강동(0.12%) △강남(0.11%) 등이 오름세를 보였다. 이사철 수요에 비해 전세 매물 출시량이 부족해 가격이 상승했다. 신도시는 △김포한강(0.11%) △중동(0.04%) △광교(0.04%) △평촌(0.03%) △분당(0.02%) 순으로 올랐고, 경기ㆍ인천은 △고양(0.11%) △안양(0.10%) △광명(0.07%) △의왕(0.06%) △하남(0.05%) 등에서 상승했다.

한아름 부동산114 팀장은 “최근 매수자들이 호가상승-매물회수-수급불균형의 루프에서 빠져나와 ‘지켜보기’ 시작했다”며 “매도자들 역시 매물을 회수하거나 내놓지 않는 움직임이 여전해 눈치 보기 장세”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