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사건 발생…67억 엔 유출
입력 2018-09-20 11:14
1월 대규모 유출 사건 이후 또다시 발생…테크뷰로, 고객 자산 보상할 방침

▲5월 16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컨센서스2018에 비트코인이 그려진 버튼이 전시돼 있다.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테크뷰로는 20일 67억 엔 규모의 가상화폐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뉴욕/로이터연합뉴스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67억 엔(약 669억 원)의 가상화폐가 유출됐다. 올해 1월 대규모 해킹 사건이 발생한 이후 또다시 일어난 가상화폐 유출 사건이다.

20일(현지시간) 교도통신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소 테크뷰로는 14일 검증되지 않은 해킹 시도로 비트코인을 포함한 67억 엔 규모의 가상화폐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이 중 45억 엔은 고객이 예치한 자산이었다. 테크뷰로는 18일 거래소가 해킹당한 사실을 파악했다고 전했다.

테크뷰로 가상화폐 유출은 지난 1월 580억 엔 규모의 가상화폐 유출 사건이 발생한 후 정부가 거래소 보안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음에도 일어난 일이라 그 심각성이 크다. 당시 도난당한 NEM은 당국이 손 쓰기 전에 해커들이 이미 비트코인 등 다른 가상화폐로 바꿔 추적이 힘들어졌다. 일본 정부는 3월 공식 등록된 가상화폐 거래소를 전수조사하겠다며 단속에 나섰지만, 해킹을 막을 수는 없었다.

테크뷰로는 유출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금융정보서비스 업체인 피스코와 50억 엔 규모의 자본 제휴를 체결할 계획이다. 회사는 자금 지원을 받아 유출된 고객 자산을 보상해 줄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