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폭스바겐 출신 ‘코넬리아 슈나이더’ 영입
입력 2018-09-14 09:00

현대차, 폭스바겐 출신 ‘코넬리아 슈나이더’ 영입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브랜드 마케팅 전문가 영입을 통해 혁신 역량 확보에 나선다.

현대차는 폭스바겐그룹의 브랜드 체험관 ‘폭스바겐그룹 포럼’의 총책임자인 코넬리아 슈나이더(54)를 고객 경험본부 내 스페이스 이노베이션담당 상무로 영입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달 17일부터 현대차에 합류하게 될 코넬리아 슈나이더 상무는 현대 모터스튜디오 운영과 스페이스 마케팅 관련 기획, 그리고 모터쇼 등 글로벌 전시회 기획 및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코넬리아 슈나이더 상무는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이를 브랜드 체험 콘텐츠에 담아내는 능력으로 업계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독일 함부르크대학 사회·정치학과를 졸업한 뒤 1990년 NDR, 프레미어레(Premiere) 등 독일 TV 채널의 행사 담당으로 경력을 시작, 30대 초반에 프레미어레 TV의 전시 및 이벤트 총괄에 임명됐다.

이후 1999년과 2001년에는 소니와 타임워너 독일 지사에서 고객 체험 업무를 담당했다. 2003년부터는 폭스바겐그룹으로 자리를 옮겨 최근까지 ‘폭스바겐그룹 포럼’의 총책임자 역할을 맡으며 브랜드 운영 능력을 보여왔다.

코넬리아 슈나이더 상무는 “현대자동차와 다양한 분야에서 나의 경험들을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그동안 쌓아온 전문 지식을 활용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개발함으로써 현대자동차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