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트리비앤티, 악성 뇌종양 환자 생존 2배 이상 늘렸다…치료제 ‘OKN-007’ 美 언론서 소개
입력 2018-09-12 10:29

지트리비앤티는 악성뇌종양 치료제 ‘OKN-007’을 투여한 미국인 환자가 일반 생존기간보다 2배 이상 생존해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미국 오클라호마주의 언론 매체 더 오클라호만은 11일(현지시간) 마이크 슈스터씨(50)의 사례를 보도했다.

이 매체는 2015년 키위 크기의 뇌종양이 발견된 마이크 슈스터씨는 두차례에 걸친 뇌종양 제거 수술과 방사선 치료, 화학적 요법인 테모달을 투여했으나 뇌종양이 재발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OKN-007의 치료를 받은 후 3년 동안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으며 뇌종양의 일반적인 생존기간이 12~18개월을 훨씬 넘는 기록을 세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일반적인 생존기간 보다 2배이상 늘어난 것이다.

특히 OKN-007 치료 이후 체중이 6.8kg 증가했으며 헬스장에서 운동은 물론 정원 가꾸기 등의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오클라호마 메디컬 리서치 파운데이션(Oklahoma Medical Research Foundation)에서 개발이 시작된 OKN-007은 전세계 시장권과 개발권을 보유한 지트리비앤티의 미국 자회사인 오블라토(Oblato)가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