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연, 추석 전 부동산 종합 대책 발표
입력 2018-09-06 16:34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서울 광화문 이마빌딩에서 열린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 출범식 및 제1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제공=기획재정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추석 전에 세제와 주택 공급 등을 담은 부동산 종합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6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광화문 인근 이마빌딩에서 열린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 현판식에 참가한 뒤 기자들과 만나 “공급 측면에서 대책, 수요 측면에서 세제와 금융을 포함한 종합적인 대책을 관계 부처와 협의 중”이라며 “협의를 마치는 대로 추석 전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정부는 부동산 문제에 있어서 실수요자 보호, 투기 억제, 맞춤형 대책 등 세 가지 원칙을 가지고 있다”며 “그런 입장에서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부동산 관련 각종 규제 대책을 내놨지만, 서울을 중심으로 수도권 집값이 급등하면서 정부는 다음 주쯤 임대사업자 세제 혜택 축소와 수도권 공공아파트 추가 공급 등을 골자로 하는 부동산 대책을 발표할 전망이다.

아울러 지난달 30일 열린 당정 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3주택 이상 다주택자와 초고가 주택에 대한 종부세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고, 다음날인 31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국토부 기자들과 만난 “등록된 임대주택(사업자)에 주는 세제 혜택이 일부 과한 부분이 있어 관계부처 간 개선책을 협의 중”이라며 부동산 정책 수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