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일약품, 유럽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비임상 결과 발표
입력 2018-09-04 11:14

제일약품이 유럽 학회에서 개발 중인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의 비임상 결과를 선보였다.

제일약품은 3일 슬로베니아 루블랴나에서 열린 유럽 의약화학학회(EFMC-ISMC 2018)에 참가해 위식도 역류질환 및 위산분비 치료제(JP-1366)에 대한 시험, 연구 결과와 임상 단계를 발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제일약품은 비임상 단계에서 JP-1366의 약효 신속∙지속성 및 복약순응도가 기존 약물 대비 모두 개선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현재까지 경구 단회 투약을 성공적으로 완료하며 안정적인 혈중농도 유지를 비롯해 특이적인 부작용의 보고가 없는 것을 확인했으며, 차후 반복 투여 임상 시험을 통해 약물의 내약성, 약동력학적 특성 및 안정성을 연내 확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제일약품은 현재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JP-1366의 국내 임상 1상이 완료되면 내년 중 국내에서 개발되는 위 질환 치료제 중 최초로 유럽 임상을 개시할 예정이다.

JP-1366은 칼륨-경쟁적 위산분비억제(Potassium Competitive Acid Blocker) 기전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지난해 첨단 의료기술개발(신약개발 지원) 과제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지원을 받아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신약 후보물질이다.

김정민 제일약품 연구소장은 “EFMC 발표를 시작으로 향후 바이오 USA, EU 등 다양한 모임을 통해 JP-1366에 대한 홍보를 꾸준히 진행할 예정”이라며 “글로벌 제약사 기술 수출을 통한 세계 시장 진출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