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BMW코리아 압수수색…EGR 및 회의자료 확보에 집중
입력 2018-08-30 13:47

▲경찰이 잇단 화재사고 이후 결함은폐 의혹이 불거진 BMW코리아에 대해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사진은 서울 중구 BMW코리아의 건물 입구 모습. (연합뉴스)

경찰이 화재 원인 은폐 논란에 빠진 BMW코리아를 상대로 강제 수사에 돌입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0일 오전 9시 30분께부터 수사관 30명을 투입, 서울 중구에 있는 BMW코리아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이달 9일 불이 난 BMW 차 주인 이광덕 씨 등이 고소장을 낸 지 약 3주만에 이뤄졌다. 경찰은 그간 국토교통부 등 유관기관의 협조를 얻어 BMW 관련 문건을 확보해 검토 작업을 해왔다. 압수수색 등 본격적인 강제 수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이광덕 씨를 비롯한 'BMW 피해자 모임' 회원 41명은 2차례에 걸쳐 BMW코리아, BMW 독일 본사와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하랄트 크뤼거 본사 회장 등 관계자 9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이씨 등은 국토부의 조사에 강제성이 없어 BMW가 자료를 제출하지 않거나 증거를 은폐할 우려가 있다며 경찰의 강제 수사를 촉구해왔다.

경찰 측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사건 관련 증거자료를 확보하는 한편 엄정한 수사로 사실관계를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잇따른 차량화재의 원인으로 지목된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관련 서류와 내부 회의 자료 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