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일그룹 전 대표, 제일제강 주식양수 중도금 미납
입력 2018-08-22 09:15

최용석, 류상미 신일그룹 전 대표가 제일제강 지분 인수 중도금 잔액을 기한일까지 납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제일제강은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양수도 계약 상대방인 최용석, 류상미씨가 중도금 잔액 6억7586만6800원을 기한인 21일까지 납입하지 않았다고 공시했다.

또 회사 측은 이들이 임시주주총회 12일 전까지 법무법인에 예치해야 하는 양수도계약 잔금 157억7413만3200원 역시 예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7월 5일 체결된 주식 양수도 계약의 총 대금은 185억 원이지만, 실제 납부된 금액은 계약금 18억5000만 원과 중도금의 일부인 2억 원 등 총 20억5000만 원에 불과하다.

최근 최용석, 류상미 전 신일그룹 대표는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 인양을 내세운 투자 사기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