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항서' 베트남, 한국과 대진 가능성은? 박항서 감독 "조국은 대한민국이지만 난 베트남 감독"
입력 2018-08-20 09:18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일본을 꺾고 조 1위로 올라선 가운데 한국과 만나게 될 가능성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항서호는 19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바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지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D조 조별리그 최종전인 일본과의 3차전을 1-0으로 승리했다.

베트남은 이날 경기 시작 3분 만에 선제득점하며 리드를 잡았다. 베트남 에이스 응우옌 꽝 하이는 전반 3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베트남은 공격에서 슈팅 개수 10개(유효 4개)로 일본(1개, 유효 1개)을 압도하고, 밀집 수비로 일본의 역습을 막았다.

일본을 완파한 베트남은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3경기를 모두 이기며 6골, 무실점으로 D조 1위를 차지했다. 베트남은 한국이 속한 E조, B조, F조 3위 중 한 팀과 16강에서 만난다. 현재 E조 순위는 말레이시아(승점 6), 한국(승점 3), 키르기스스탄(승점 1), 바레인(승점 1) 순이다. 만약 한국이 20일 키르기스스탄에 패해 조 3위로 추락할 경우 베트남과 만날 수도 있다. 또 양국은 준결승에서 맞붙을 수 있다.

박항서 감독은 조국인 한국과의 맞대결에 대해 "내 조국은 대한민국이지만 난 베트남 대표팀의 감독"이라며 "누구를 만나든 베트남 승리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