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대공원 인근서 '토막 시신' 발견 "머리·몸통 분리돼 비닐에 싸여…살인사건 판단"
입력 2018-08-19 15:51

(연합뉴스)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서 머리와 몸통 부분이 분리된 토막 시신이 발견됐다.

19일 경기 과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0분께 과천동 서울대공원 장미의언덕 주차장 인근 도로 주변 수풀에서 서울대공원 직원이 쓰러져 있던 몸통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에서 머리 부분 시신을 추가로 발견해 수습했다. 시신의 머리 부분은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검은색 비닐봉지에, 몸통 부분은 검은색 비닐봉지와 흰색 비닐봉지에 싸여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신이 남성으로 추정되며 옷을 입은 채로 부패했지만 백골 상태는 아니라고 말했다.

경찰은 시신에서 별다른 소지품이 나오지 않아 해당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이 분리된 채 비닐봉지에 싸여 발견돼 살인사건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시신의 신원을 확인한 뒤 수사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