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희상 국회의장-상임위 위원장들 "특활비 전면 폐지할 것"
입력 2018-08-16 13:50
문 의장 "납작 엎드려 국민 뜻 따를 수 밖에…일 잘하는 국회 모습 보여야"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과 상임위 위원장 회동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과 상임위원장단은 16일 상임위원회 특수 활동비를 전면 폐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문 의장을 비롯한 상임위원회 위원장들은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특활비 폐지 방침을 시사했다. 회동에는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정성호 기획재정위원장·노웅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이찬열 교육위원장·인재근 행정안전위원장·홍일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이학재 정보위원장·안민석 문화체육관광위원장·황주홍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안상수 예산결산특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문 의장은 "특활비를 안 쓰겠다고 신문에 다 나왔다. 다들 방법이 없다"며 "이런 경우에는 납작 엎드려 국민 뜻을 따르는 것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소위 활성화, 소위 정례화를 원내대표간 합의했는데 적극적인 협조는 상임위원장의 협조 없이는 한발짝도 못 나간다"며 "법안을 소위에서 빨리 처리하면 일 잘하는 국회의 모습을 보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위원장단의 협조를 촉구했다.

앞서 13일 문 의장과 홍영표 민주당·김성태 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연간 60억원에 달하는 특활비를 완전 폐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민주당과 한국당이 국회 의장단, 상임위원회의 특활비를 절반 삭감, 양성화하는 방향의 개선안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반쪽' 폐지 논란을 빚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