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홍보→일부 일본 네티즌 악플…"일본 땅 밟지 마라"

입력 2018-08-14 14:01

제보하기

(출처=설리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소개하는 포스터를 SNS에 게재했다가 일부 일본 네티즌들로부터 악플 세례를 받았다.

설리는 8월 14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자신의 SNS에 안내 사진을 게시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은 27년 전 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적으로 증언한 날을 기려 지난 2012년 제정됐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올해 첫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일본 네티즌은 설리 SNS을 찾아와 항의를 뜻을 내비쳤다. '일본 팬들을 생각하지 않는 행동'이라며 일본어 비난 댓글이 쏟아지기도 했다.

해당 네티즌들은 "일본에서 활동하는 후배들은 생각 안 하고 한 행동", "지나간 과거를 왜 자꾸 들추지", "다신 일본에 오지 마라" 등 항의를 표했다.

이 같은 반응에 한국 네티즌도 맞서는 양상을 보이면서, 설리의 SNS에서는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한국 네티즌들은 "설리가 백 번 잘 한 행동", "당신들도 한국에 오지 마라", "평소 팬은 아니었는데 다시 보게 됐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설리는 첫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 '진리 상점'으로 컴백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사회 최신 뉴스

  • 1
    [장운길 세무사의 절세 노하우] 세금 제때 납부하지 않으면?
  • 2
    [생활과 세금] 개인사업자, 늘어난 세금 부담된다면 법인 전환 고민을
  • 3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