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 BMW 결함은폐 수사 본격 착수
입력 2018-08-10 14:03
피해자 불러 고소인 조사 예정, 결함 은폐 여부 관건

BMW 화재 사건과 관련해 결함은폐 여부를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피해자 조사 일정을 조율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김효준 회장을 비롯한 BMW코리아 핵심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도 이뤄질 전망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0일 "조만간 BMW를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이들을 불러 고소인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MW 피해자 모임' 회원과 화재 피해자 등이 9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 BMW의 결함은폐 의혹을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이 하종선 변호사다. (연합뉴스)

고소장 검토를 시작으로 피해자 조사를 통해 고소인의 주장을 확인한 뒤 실제 BMW가 차량결함을 알고도 은폐한 정황이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증거 수집에 나설 예정이다.

반면 피해자들은 BMW 측이 증거를 훼손하지 못하도록 수사 당국이 직접 나서 증거를 수집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효준 회장을 비롯한 BMW코리아 핵심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는 피해자 조사와 증거 수집을 통해 혐의를 구체화한 뒤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BMW는 차량이 잇달아 불타는 사고가 발생하자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있어 최근까지 원인 규명을 위한 사례 수집과 실험을 해왔으며 최근에야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결함이라는 결론을 냈다고 국토교통부에 설명했다.

'BMW 피해자 모임' 21명은 지난 9일 의혹을 파헤치려면 강제 수사가 필요하다며 차량의 결함을 알고도 은폐한 혐의로 BMW코리아, BMW 독일 본사와 김 회장을 비롯한 이 회사 관계자 6명을 고소했다.

'BMW 피해자 모임'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법무법인 바른의 하종선 변호사는 전날 고소인 대표 이광덕 씨, BMW 차주인 노르웨이인 톰 달 한센(Tom Dahl-Hansen) 씨 등과 함께 서울 남대문경찰서를 찾아 BMW 관련자들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사안이 중대한 만큼 남대문경찰서를 통해 접수한 고소장을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이관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