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 NSC 상임위 개최…리비아 피랍사건ㆍ13일 남북고위급회담 준비 논의
입력 2018-08-09 17:32
북한산 석탄 반입 정부차원 조사 후 관련법 따라 조치하기로

▲청와대 본관 전경.(이투데이DB)
청와대는 9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리비아 피랍 한국인 조속한 석방 해결 노력과 13일 개최되는 제2차 남북고위급회담 준비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정 실장을 비롯해 강경화 외교부장관, 조명균 통일부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리비아 내 우리 국민 피랍사건 관련 동향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우리 국민의 조속한 석방을 위해 특사 파견을 포함한 범정부 차원의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으며 리비아 당국과의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또 상임위원들은 이날 오전 북측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제2차 남북고위급회담을 13일 판문점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하고, 회담 준비를 철저히 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를 위한 준비사항을 점검하는 등 4·27 판문점 선언 합의사항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상임위원들은 북한산 석탄 반입 관련 동향을 점검하고, 정부 차원의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관련법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