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정상회담 조기 개최 되나…13일 남북고위급회담서 논의 예정
입력 2018-08-09 17:03
정부, 조명균 장관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 구성 계획

(한국공동사진기자단)
통일부는 9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남북 고위급회담이 13일 북측 통일각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측은 이날 오전 통지문을 통해 ‘4·27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을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해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 점검과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할 것을 제의했다.

이에 정부는 이날 북측의 고위급회담 개최 제의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금은 북측으로부터 전통문이 왔고 우리는 성실히 임하겠다”며 “청와대 참석자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번 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 선언’ 이행을 촉진하는 방안과 함께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데 필요한 사항들을 북측과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일부는 “정부는 남북 간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을 통해 판문점 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고, 남북관계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다”고 부연했다.

이번 북측의 남북정상회담 일정 조율 제의는 판문점 선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올가을 평양 방문이 담겨 있는 만큼 일정이 빨리 조율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특히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간 비핵화·평화 협정 협상의 돌파구 마련을 위해 북측이 이번 남북정상회담 일정 조율을 먼저 제의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