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물선 돈스코이호 투자 사기 의혹' 신일해양기술 류상미 전 대표 경찰 출석
입력 2018-08-09 14:09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를 내세운 투자 사기 의혹과 관련해 신일해양기술(옛 신일그룹) 류상미 전 대표가 9일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신일해양기술 최용석 대표를 서울 중랑구 목동 사무실로 소환해 조사한 데 이어 오후 2시 신일해양기술 류상미 전 대표도 소환해 참고인 조사에 나섰다.

류상미 전 대표는 신일그룹을 실질적으로 운영하며 투자사기를 기획한 의혹을 받고 있는 싱가포르 신일그룹 류 모 전 대표의 누나이기도 하다.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의 가치가 150조원에 달한다고 부풀려 홍보하면서 신일골드코인(SGC)이라는 가상화폐를 발행해 투자금을 끌어모은 혐의(사기)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