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가부 '위안부 문제연구소' 출범…흩어진 자료 모은다
입력 2018-08-09 12:00
국내 일본군 위안부 관련 각종 연구결과 집대성 및 데이터베이스화 추진

▲8일 서울 종로구 관훈갤러리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억하기 위한 전시회 '진실과 정의 그리고 기억'을 찾은 시민들이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내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연구의 중심축 역할을 할 '일본군 위안부 문제연구소'(이하 연구소)가 설치된다.

여성가족부는 오는 10일 오후 3시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내 연구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현판식에는 정현백 여가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연구소는 앞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한 각종 연구사업을 지원하고, 기록물과 연구결과를 집대성하게 된다. 국내외 중요 기록물의 체계적인 발굴과 조사, 주요 기록사료 해제(解題), 번역·데이터베이스(DB)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그동안 국내 여러 민간기관 또는 박물관 등에 흩어져 있던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물을 조사해 데이터베이스화하고, 특별히 보존 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면 국가기록물로 지정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또 기존의 발굴·연구된 일본, 중국 및 동남아권 사료(史料)에 대해서도 조사를 실시해 국내외 산재돼 있는 위안부 관련 기록물의 보존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다.

역사적 의미가 깊은 자료에 대해서는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e-역사관'(www.hermuseum.go.kr)에 탑재해 일반 국민들도 손쉽게 열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구소는 향후 후세대 올바른 역사교육의 추진기반을 마련하는 데도 주력할 방침이다. 여가부 관계자는 "피해자 또는 초기 활동가의 '구술 기록집'을 외국어로 번역·발간해 피해자들의 생생한 증언을 역사적 기록으로 국제사회에 전파하고, 국·영문 학술지 발간 및 학술심포지엄 개최 등 국제공조 활동 사업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현백 장관은 "세계에 흩어져 있는 군 위안부 관련 사료들을 집대성하고 세계인이 손쉽게 자료를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시스탬을 구축할 것"이라며 "연구소가 세계 전시(戰時)하 여성 인권 연구의 중심 역할을 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