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민 갑질논란' 직접 인터뷰 나섰다 "6개월 간 3번 결함…부인·장모 기절해"

입력 2018-08-07 14:28

(출처=MBC)

수입차 갑질 논란에 휩싸인 황현민이 "결함으로 차가 멈춰서 부인과 장모가 혼절하는 상황이 있었다"며 입장을 밝혔다.

황현민은 6일 MBC '섹션TV 연예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갑질 논란'과 관련, 당시 상황을 알렸다.

황현민은 "업체에서 몇 개월 동안 계속 말을 바꾸고 화나게 하더라"며 "당신들 말을 못 믿겠으니 서면으로 해오라고 했다. 그런데 그렇게 못하겠다고 해서 소리를 지르게 됐다"고 말했다.

황현민에 따르면 2년 전 8000만 원을 주고 산 외제차가 6개월 동안 3번이나 똑같은 결함 증상을 보였다. 황현민은 "장모님과 아내, 처남댁, 처조카 이렇게 여자 네 명을 태우고 부산을 다녀오는 길에 차가 엔진 결함으로 섰다. 갓길에 정차했다"라며 "첫 번째 고장 났을 때 엔진을 교체, 수리했음에도 차가 또 섰다. 생명의 위협을 느꼈다. 장모님과 아내는 기절하고 아비규환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황현민은 해당 매장과의 전화통화 내용 중 소고기를 사 오라는 부분도 통화 도중 계속된 말 바꾸기로 소고기를 사지 못한 부분에서 뱉은 말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한 매체는 '90년대 인기가수 외제자 갑질 논란'을 보도하며, 황현민이 외제차 업체와 직원에게 부당한 갑질을 했다고 알린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란색 이거 뭐야?“ 해외서 화제된 한국 맥도날드 '일회용 컵'…알고 봤더니
  • 2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3
    ‘2019년 10월 모의고사’ 이투스, 실시간 등급컷 공개…국어94-수학(가)93-수학(나)75

사회 최신 뉴스

  • 1
    조규남 단장, 2부 하위에서 ‘3연준’ 이룬 씨맥 예우 없었다…“무조건 잘라”
  • 2
    ‘마법의 성’ 구본승 촬영 때문에 119 구조대·소방차까지 동원
  • 3
    스타쉽·MBK엔터테인먼트, ‘프로듀스 x101’서 '기막힌' 편차에 개입? “알파고가 아니고서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