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는 순간 당신도 공범"…디지털 성범죄 근절 캠페인
입력 2018-08-05 12:00
여가부, 공익광고·포스터 제작해 웹페이지·SNS 확산 방침

▲국민인식개선 캠페인 주요 홍보물 이미지.(사진=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가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국민인식개선 캠페인을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전개한다.

여가부는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국민인식개선을 위한 공통 소통메시지인 '불법촬영은 범죄입니다. 보는 순간 당신도 공범입니다'라는 문구가 담긴 포스터를 제작, 전국 1000여 개의 여성·가족·청소년 관련 시설과 254개 경찰관서 등에 게시한다고 5일 밝혔다.

여가부는 각 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각 기관 홈페이지에도 디지털 성범죄 인식 개선 관련 배너와 포스터를 게시할 예정이다.

여가부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협업해 제작한 공익광고도 각 부처의 전광판과 유튜브,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할 계획이다.

아울러 여가부는 국민 누구나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종합대책'의 이행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여성가족부의 '다르지만 차별 없이' 웹페이지에 3일부터 '디지털 성범죄 근절' 코너를 통해 새롭게 신설해 운영한다.

이 외에도 이달 내 디지털 성범죄 근절과 관련한 별도의 페이스북, 트위터 계정을 만들어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최창행 여가부 권익증진국장은 "국민들께서 불법촬영물을 내려받거나 보는 행위 자체에도 심각한 경각심을 가져야 정부가 불법촬영물 촬영과 유통의 고리를 끊고 디지털 성범죄를 완전히 뿌리 뽑을 수 있다"며 "피해자들이 겪는 고통과 사회적 해악을 고려해 디지털 성범죄 근절에 반드시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