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내의 맛' 함소원 남편 진화, 임신한 아내 위한 통 큰 선물 "8천만 원 한도 카드 준비했다"
입력 2018-08-01 07:58   수정 2018-08-01 08:08

(출처=TV조선 방송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 남편 진화가 아내 생일을 맞아 통 큰 선물을 준비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진화는 아내 함소원 생일을 맞아 보양식부터 특급 이벤트까지 정성스레 준비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진화는 아내의 발을 직접 닦아주는가 하면 함소원이 마사지를 받는 동안 홍석천에게 도움을 구해 보양식을 준비하는 이벤트를 준비했다.

진화는 민어 부레 보양식을 준비하기에 앞서 "남녀 모두에게 좋은 음식"이라고 소개했다.

마사지를 받은 뒤 함소원은 진화가 보이지 않자 전화를 걸었다. 함소원은 "한 시간 반 전에 남편이 카드를 긁었어. 해봤자 2400원. 자기가 좋아하는 소시지랑 음료를 샀다는 건데 그다음에 긁은 게 없어. 대체 어딜 간 거야"라며 걱정했다.

돌아온 진화는 아내에게 약 8700만 원(52만 위안) 한도의 카드를 선물했고, 스튜디오에선 부러움의 탄성이 터져 나왔다.

방송을 본 뒤 네티즌은 "함소원 전생에 대륙을 구한 듯", "나이 어리고 잘 생긴 데다가 자상하고 다 갖췄다", "태어나는 2세는 복받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함소원 진화는 최근 임신 15주차라는 소식을 전해 축하를 받았다. 두 사람은 18살이라는 나이 차를 극복하고 올해 2월 혼인신고를 하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