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에프씨, 에이비타 뇌종양 교모세포종 치료제 임상 2상 돌입

입력 2018-07-30 08:54

제보하기

에스에프씨는 관계사 에이비타(AIVITA)가 교모세포종 치료제 ‘AV-GBM-1’에 대한 임상 2상에 돌입했다고 30일 밝혔다.

교모세포종은 뇌신경의 신경교모세포에 생기는 대표적인 악성 뇌종양이다. 종양의 성장 속도가 빠른 데다 수술, 약물, 방사능 등의 표준 치료법을 통한 평균 생존기간이 1년 내외로 난치성 질환에 속한다.

AV-GBM-1은 에이비타가 현재 미국에서 임상 2상을 진행 중인 난소암 치료제(AV-OVA-1)에 이은 두 번째 치료제다. 임상 2상을 위해 55명의 환자를 모집해 진행하며 오는 2020년 10월 내 환자 투약을 마치고 2023년까지 최종 임상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스 키르스테드 에이비타 최고경영자는 “뇌종양 중 가장 치명적이고 많이 발생하는 교모세포증 치료제가 임상 2상에 돌입한 점은 매우 뜻깊다”며 “이미 입증된 안정성과 함께 치료 효율성을 입증시켜 뇌종양 치료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항암면역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 역량 강화를 통한 기업가치 상승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에이비타는 지난 6월 AV-GBM-1에 대해 임상 2상 시험계획(IND)이 승인됐다. 이와 함께 캘리포니아대학교 어바인병원의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 승인도 받았다. 해당 병원에서 저명한 신경과 의사 다니엘라 보타 박사가 임상시험책임자(PI)로 함께 연구개시모임(SIT)을 진행한다.

에이비타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 위치한 항암면역세포제 전문기업이다. 에스에프씨는 지난 5월 에이비타의 1440만 달러(약 154억 원) 규모 전환상환우선주를 취득하며 2대 주주에 올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수원 영통 부근-병점 등 '화성시 두번째 확진자와 접촉'
  • 2
    오산시,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 '외삼미동 더삽파크시티 거주자'…오산시청 홈페이지 '마비'
  • 3
    [종합2보] 방역당국 "코로나19 25번 환자, 면역저하 상태서 재발 추정"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이재웅, 靑 청원에 "코로나19 국민 고통 심각…재난기본소득 50만원 지급"
  • 2
    KB국민은행, '코로나19' 확진자 방문한 서여의도점 폐쇄
  • 3
    KB국민은행, 서여의도 영업부 확진자 방문...1일까지 폐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