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곡동 어린이집 보육교사, 혐의 인정하냐 질문에…구속 여부, 이르면 오늘(20일) 결정

입력 2018-07-20 14:37

제보하기

(연합뉴스)

11개월 된 영아를 재우기 위해 이불을 씌우고 몸에 올라타 숨지게 한 혐의를 받은 화곡동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결정된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20일 오전 아동학대 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보육교사 김 모(59·여) 씨에 대해 영장 실질심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검은 모자를 눌러쓰고 마스크를 쓴 채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남부지법에 도착한 김 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 '왜 아이의 몸을 눌렀냐'는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고 곧장 법정으로 향했다.

김 씨의 구속 여부는 20일 오후 늦게 혹은 이튿날 새벽께 결정될 전망이다.

김 씨는 18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11개월 된 원생을 재우는 과정에서 몸을 누르는 등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같은날 오후 3시 30분께 화곡동 어린이집에서 어린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119신고가 들어왔고, 구급대는 즉시 출동했으나 아이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폐쇄회로(CC) TV 확인 결과 김 씨는 이날 낮 12시께 아이를 엎드리게 한 채 이불을 씌우고는 온몸으로 올라타 눌렀다. 김 씨는 경찰에 "아기가 잠을 자지 않아 억지로 재우기 위해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19일 아동학대 치사 혐의로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서울남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강수산나 부장검사)는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한국 축구, 호주 꺾고 9회 연속 올림픽 진출·골목식당 백종원, 감자탕집 아들에 "요리 접고 다른 일 해라"·이하이, 메이크어스와 전속계약?·유튜버 하늘 회사 리뷰 논란·엑스원 팬들, CJ ENM에 "새 그룹 결성 책임져라" (문화)
  • 2
    [설날 가이드] 2020년 설날 인사 문구, 직장동료·친구·부모님 설날 인사말…이렇게 보내세요
  • 3
    故남보원, 오늘(23일) 발인…'넘버원' 영면에 들다

사회 최신 뉴스

  • 1
    검찰 중간간부 대폭 물갈이…‘청와대 수사’ 이근수 차장검사 기용
  • 2
    "이번 생은 글렀어요"…설 명절에 시댁 가기 싫은 며느리 사연 '온라인 후끈'
  • 3
    권익위, 병원·약국·교통안내 국민콜 '110', 설 연휴 24시간 정상운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