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한국항공우주, 수리온 추락사고 우려에 이틀째 급락

입력 2018-07-19 09:26

제보하기

한국항공우주가 수리온 헬리콥터 추락사고 원인이 기체 결함으로 추정되면서 2거래일 연속 급락하고 있다.

19일 오전 9시 20분 현재 한국항공우주는 유가증권시장에서 전장 대비 2000원(5.81%) 내린 3만2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주가는 전날 9% 넘게 빠진 데 이어 하락세를 지속 중이다.

현재 거래량은 117만 주, 거래대금은 380억 원 규모다.

시장에선 한국항공우주가 수리온 헬리콥터 기체 결함 이슈가 재부각되면서 수주 불확실성에 직면하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상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2017년 한국항공우주에게 시련을 안겨줬던 수리온 헬리콥터가 다시 이슈로 제기됐다”며 “수리온 파생형인 해병대용 마린온(상륙기동헬기)의 추락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결빙 등 수리온 헬기의 품질문제에 대한 기존 오해를 해소하는 데 1년 가까이 걸렸으나 이번 사고로 재차 품질에 대한 의문이 확대됐다”며 “미국 훈련기 사업(APT) 등 앞으로 성장에 중요한 이벤트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오히려 기존 사업의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남하이츠 재건축 시공사, GS건설로 선정
  • 2
    토트넘, 왓포드와 0-0 무승부…손흥민 '또 골 침묵'
  • 3
    장기불황에 쇳가루 털어내는 철강업계 CEO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파워 인터뷰]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 “여성이 아닌 다양성을 위한 법…지배구조 개선의 시작”
  • 2
    코스피200 시총 비중 30% 넘어선 삼성전자…상한제 족쇄 갇히나?
  • 3
    라임 펀드 ‘60% 개방형’…과도한 비중이 부른 ‘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