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주류, 캄보디아 맥주 수출 1위… 현지 점유율 63%
입력 2018-07-18 09:05

(사진제공=롯데주류)
롯데주류가 캄보디아에서 국내 맥주 중 수출 1위를 기록했다.

18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롯데주류의 ‘클라우드’는 올해 2월부터 5월까지 캄보디아로 총 4만1000상자(7.92ℓ 기준) 수출됐다. 330㎖ 병으로 환산했을 때 약 100만 병 정도로 국내 맥주 중 현지점유율 63%에 이른다. 국내 맥주의 캄보디아 누적 수출량 6만6000상자다.

롯데주류가 수출을 시작하기 전인 지난해 1~5월 국내 맥주 수출량은 2000상자에 불과했다. 올해 2월부터 캄보디아에 클라우드를 수출하기 시작해 눈에 띄는 성과를 기록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롯데주류는 캄보디아 현지진출을 위해 꾸준히 시장조사를 진행해왔고 수출 개시 이후 캄보디아의 주요 이동수단인 오토바이 툭툭(Tuk Tuk)과 홍보차량에 클라우드 광고를 부착해 자연스럽게 인지도를 높여왔다. 또 김태리를 모델로 해 캄보디아어로 클라우드 광고를 제작했고 젊은 층을 대상으로 클럽파티를 진행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해외교민 대상이 아니라 캄보디아 현지 맥주 시장 진출을 목표로 꾸준히 시장조사를 진행해왔다”라며 “다양한 상품개발을 하며 현지시장 공략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