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3개 기업 ‘2018 기술혁신기업’선정... “긴밀한 협엽체계 위해 고민”

입력 2018-07-18 11:00

제보하기

SK하이닉스가 기술혁신기업과 상생·협력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SK하이닉스가 ‘2018 기술혁신기업’으로 미코, 유비머티리얼즈, 티이엠씨를 선정해 향후 2년간 공동기술개발 등 포괄적 기술지원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미코는 반도체 공정에 사용된 기능성 세라믹 부품을 개발 및 생산하는 기업이다. 반도체 연마공정에 사용되는 화학물질을 제조하는 유비머티리얼즈는 국산화가 가능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티이엠씨는 레이저 가스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과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작년에 이어 2회째 시행 중인 기술혁신기업 프로그램은 기술 잠재력이 높은 기업들이 안정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상생협력 프로그램이다.

SK하이닉스는 선정된 기업에게 여러 방면에서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선정 기업과 공동개발 계약을 맺고 이들 기업이 개발한 제품을 SK하이닉스 생산 라인에서 실험적으로 적용, 성능을 평가하게 해준다. 또한 회사당 무이자 기술개발 자금대출을 해주고, 개발 제품에 대해 최소구매 물량 보장 및 다양한 판매처 확보도 지원한다. 이를 위해 SK하이닉스는 해당 기업을 지원하는 전담조직(TF)를 구성해 작년부터 가동하고 있다.

실제 SK하이닉스는 2018년 상반기 동안 1기 기술혁신기업으로 선정된 에이피티씨의 식각 장비에 대해 평가를 진행하면서 제조용 장비를 구매한 바 있다. 또한 오로스테크놀로지의 오버레이 장비도 SK하이닉스의 반도체 생산에 활용됐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기술혁신기업과 같은 상생·협력 프로그램이 반도체 제조사-장비업체-원자재업체 간 긴밀한 협업체계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도록 더욱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넷플릭스, 올해 콘텐츠 구축에 20조 투자…2028년엔 30조"
  • 2
    트럼프, ‘미국 비난’ 이란 최고지도자에 “말조심하라” 경고
  • 3
    [부동산 e!꿀팁] 부동산 중개보수 현금영수증 챙기세요

기업 최신 뉴스

  • 1
    운항 정지 보잉 737 맥스, 소프트웨어 결함 추가 발견
  • 2
    기아차 노조, 2019년 임단협 잠정합의안 가결…찬성 59%
  • 3
    전국 휘발유 가격 9주 연속 상승…리터당 1571.1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