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호아시아나, 아시아나 매각 가능성 낮아 "매각시 주가에 긍정적" - KB증권
입력 2018-07-17 10:18

KB증권은 17일 아시아나항공 매각설과 관련,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할 의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언급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매각을 고려할 정도로 아시아나항공의 유동성 상황이 긴급한 것은 아니다"라며 "지난 3년간 연평균 5872억원의 영업활동 현금흐름을 창출해 설비투자에 충분히 대응하고 있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최근 ‘기내식 대란’ 관련 잡음,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의 내부고발 등이 연이어 불거져 나온 것은 사실이며, 최고경영진 관련한 잡음이 불거지고는 있으나 매각이 불가피할 정도의 상황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강 연구원은 "다만 도래 차입금에 대한 상환 자금을 확보하는 것이 관건인데 이 또한 큰 무리는 없을 전망"이라며 "지난 6월 해외영구채 발행이 연기됐지만 금호사옥 매각에 따른 유동성 확보,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 여력 등을 고려하면 올해 차입금 상환은 큰 문제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만약 아시아나항공이 새 주인을 찾게 될 경우, 피인수대금으로 차입금을 상환하거나 피인수에 따른 신용도 개선으로 이자비용이 절감될 수 있어 주가에는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