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편의점 가맹 수수료 인하로 불똥 튄 ‘최저임금’ 논란....가맹본부 전전긍긍
입력 2018-07-17 10:11   수정 2018-07-18 09:29
편의점가맹점협회 “지역별 차등 적용” 요구…가맹본부 “상생안 노력했는데…침체로 이어지나”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불똥이 가맹수수료 인하 요구 등 편의점 가맹본부로 튀면서 가맹본부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 가맹본부와 가맹점주가 갑과 을로 비쳐 여론이 악화하는 것은 물론 편의점 산업 전반의 침체로 이어질까 우려되고 있어서다.

최저임금 인상에 반발해 동맹휴업과 심야 영업 중단, 심야 가격 할증 등 단체 행동을 고려했던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전편협)는 16일 정부가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업종별 지역별 최저임금을 차등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편협은 편의점 가맹본부에 대해서는 가맹 수수료를 인하하라고 요구했다. 또 가맹점주들의 생존을 위해 동일 브랜드만 250m 이내에 신규 출점을 하지 않는 현행 근접 출점 금지 방안을 전 편의점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금이 많이 포함된 담배 판매 수입 등으로 편의점이 카드수수료를 더 많이 부담하고 있으므로 정부가 카드수수료의 일정 부분을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전편협의 이러한 요구에 가맹본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전편협이 주장한 가맹수수료는 가맹본부의 수익에 직결되는 데다 근접 출점 문제는 담합이라는 또 다른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더군다나 근접 출점이 제한돼 신규 출점이 부진해지면 편의점 산업 전반의 침체를 불러올 수도 있다.

한 편의점 가맹본부 관계자는 “올해 최저임금 인상에 가맹본부들이 가맹점주들을 지원하는 수천억 원 규모의 상생안을 발표하는 등 노력을 했다”며 “가맹본부가 자선사업가도 아닌데 최저임금이 오를 때마다 가맹점주들을 위해 무언가를 해야 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30년간 편의점 산업이 자정 작용을 하면서 본부와 가맹점주가 공생해왔는데 편의점 업계가 불공정하다는 등의 ‘갑을 논란’으로 문제의 본질을 흐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주요 편의점 본사는 지난해와 올해 초에 걸쳐 수천억 원을 투자하는 상생안을 내놓았다. 일례로 BGF리테일과 GS리테일은 연간 450억~500억 원가량을 가맹점주 지원금으로 집행하고 있다. 점포당 월 30만 원의 보조금으로 가맹점주 이익을 약 10% 보전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다른 본부 관계자는 “매년 수백억에서 수천억 원의 영업이익을 내지만 영업이익률은 1~4%에 불과하다. 최저임금이 오를 때마다 지원을 늘려 곶감 빼먹듯 한다면 물류나 시스템 등 사업 전반과 신사업을 위한 투자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는가”라며 “일부 가맹본부는 상장 기업들인데, 상생안 지원에 따른 수익 감소로 주주가치를 훼손할 경우 일종의 배임 문제까지도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최저임금의 문제는 결국 급변하는 정책으로 빚어진 문제이니 정책으로 풀어가는 것이 맞다”며 “일자리안정자금이나 카드수수료, 주휴수당, 4대보험 등 최저임금 여파를 줄일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해 정부가 해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증권업계는 전편협이 주장한 가맹본부의 수수료 인하 여지는 낮은 것으로 평가한다. 현재 업계 수익 구조상 수수료율을 2.5%포인트 내리면 점주의 수익이 보전되지만 본부의 매출총이익이 7% 감소해 결국 영업이익이 35%가량 훼손될 것으로 판단했다. 하나금융투자 박종대 연구원은 “가맹수수료율 인하와 추가적인 지원금 집행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면 신규 점포 축소가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